수요일, 10월 5, 2022
Google search engine

문화예술뉴스"배달 문화를 미술의 관점으로"…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기획전

“배달 문화를 미술의 관점으로”…국립현대미술관 청주관 기획전

도시환경의 소리를 담은 프로젝트, 야외·공용공간서 전시

 

움직이는 미술관, 사진 아카이브, 1990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이동과 소통 등 배달의 기능을 미술과 연결해 미술관의 역할을 고찰하는 전시가 열린다.

국립현대미술관은 주제 기획전 ‘전시 배달부’를 24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청주 미술품수장센터(이하 청주관) 기획전시장에서 개최한다고 23일 밝혔다.

청주관은 “이번 전시는 이동의 특징적 활동인 배달과 미술관의 주요 기능인 전시를 연결해 교차 지점에서 나타나는 다양한 양상을 조망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전시는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미술관을 배달합니다’에서는 국립현대미술관이 1990년부터 시작한 ‘찾아가는 미술관’을 비롯해 다중이용시설의 ‘작은 미술관'(1999∼2007), ‘찾아가는 미술관 교육'(2011∼ ) 등을 배달의 관점에서 조명해 공적 기능과 역할을 살펴본다.

 

 

마르셀 뒤샹, 여행용 가방, 1941, 미니어처 인쇄물, 여행가방 등, 39.1×34.9×7.6cm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두 번째 ‘통신, 미술을 하다’는 소통을 전제로 하는 통신 매체로 초국가적 교류를 실험한 20세기의 주요한 작품을 소개한다.

마르셀 뒤샹의 ‘여행용 가방'(1941), 우편 제도를 이용해 작품을 제작한 메일 아트, 요셉 보이스와 앤디 워홀, 카이 히가시야마가 팩스로 각 대륙의 작가들과 평화의 메시지를 교류한 통신 미술 ‘글로벌 아트 퓨전'(1985) 자료 사진 등을 전시한다.

마지막 ‘미술이라는 배달’에서는 국내외 작가 10여 명이 참여한 동시대 작품을 선보인다.

 

팩스아트, 비엔나 현대미술관-리히텐슈타인 궁전, 1985년 1월 12일 오후 12시 30분, 1985, Archive ⓒ Chahil Art Consulting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에이미 시겔이 2013년 제작한 영상 작품 ‘소장이력’은 르코르뷔지에와 피에르 잔느레가 설계한 인도 찬디가르시의 가구 무역을 역추적하면서 미술작품의 거래, 유통 경로에 관해 생각하게 만든다.

왈리드 베쉬티의 ‘페덱스 시리즈'(2022년)는 페덱스 규격 상자에 담긴 같은 크기의 유리 상자를 일반 운송으로 보내고 취급 시 발생하는 파손과 흔적을 고스란히 드러내 작품 운송의 경로를 시각화한 작품이다. 이 밖에도 방앤리, 박보나, 안규철, 조소희, 천경우, 함경아, 마이클 맨디버그 등의 작품은 미술에서의 배달을 다양한 측면으로 조망한다.

 

권병준 ‘청주에서 키이우까지’, 2022, 위치인식 헤드폰 10대, GPS 실시간 보정 베이스 스테이션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관의 야외와 공용공간에서는 24일부터 11월 27일까지 정례전 ‘도시공명’이 진행된다.

청주관은 미술 작품이 생산되는 역동적인 현장을 보여주는 현장 제작형 전시로 작품과 관람객 간의 적극적인 소통을 꾀하고자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전시는 ‘도시와 공장'(김서량), ‘도시 재생과 순환'(팀 트라이어드), ‘도시와 자연'(김준), ‘도시와 전쟁'(권병준)이란 주제로 구성됐다.

 

 

김준 ‘귀를 기울일 만한 가치가 있는 모든 것들’, 2022, 혼합매체(목재, 스피커, 앰프, 이미지)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은 무심코 지나치거나 소음으로 간주하는 일상의 소리를 채집하고 가공해 우리가 사는 장소와 도시를 재인식하기를 제안한다.

전시 기간 소리 워크숍과 퍼포먼스 등의 연계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 채널에서 참여 작가들의 인터뷰 영상을 소개한다.

 

 

MMCA 보이는 수장고-이건희 컬렉션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청주관은 2층에 있는 ‘MMCA 보이는 수장고’를 감상하기 쉽도록 공간을 재조성해 다음 달 6일부터 내년 말까지 ‘이건희 컬렉션’의 대표작을 3차례 전시한다.

전시될 작품은 1부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2부 박생광의 ‘무속’ 외 2점, 3부 백남순의 ‘낙원’과 이상범의 ‘무릉도원’ 등이며 아카이브와 함께 보여준다.

justdust@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https://www.yna.co.kr/view/AKR20220823058100005?input=1195m

RELATED ARTICLES

댓글을 남겨주세요

귀하의 의견을 입력하십시오!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십시오.